Treavel

주변여행지

꽃지해수욕장

백사장 면적은 96ha, 길이는 3.2㎞, 폭은 300m, 경사는 3도, 안정수면거리는 300m로, 승언리에서 서남쪽으로 약 4km쯤 떨어져 있는, 안면도에서 제일 큰 해수욕장이다.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맑고 깨끗한 바닷물, 알맞은 수온과 울창한 소나무숲으로 이루어져 해마다 100만 명이 넘는 피서객들로 붐빈다. 1989년에 해수욕장으로 개장하였다. 물이 빠지면 갯바위가 드러나 조개·고둥·게·말미잘 등을 잡을 수 있다. 오른편에는 전국에서 낙조로 가장 유명한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가 있어서 연중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다.

코리아플라워파크

안면도 최대의 해변인 꽃지해수욕장에 조성되어 있는 테마공원이다. 2002년에 개최된 안면도 국제 꽃박람회를 위해 조성된 공원이 박람회 이후 해안공원으로 다시 조성되었으며, 여러개의 테마 정원으로 이루어져 사계절의 아름다운 꽃들로 장식되었다.

안면암

창건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아름다운 경관으로 널리 알려져 안면도의 명소로 자리잡았다. 특히 2층 법당에서 바라보는 천수만 풍경이 뛰어나다. 앞바다에 여우섬이라고 부르는 2개의 무인도가 있는데, 그중 하나의 큰바위섬까지 약 100여 m에 이르는 부교(浮橋)가 놓여 있다. 밀물 때를 맞추면 30분도 지나지 않아 물 위로 들린 부교 위를 걸어서 섬까지 다녀오는 색다른 정취를 맛볼 수 있으며, 썰물 때는 갯벌 체험을 할 수도 있다. 절에서 바라보는 일출 광경이 빼어나 찾는 사람들이 많다.

안면도 자연휴양림

태안해안국립공원과 인접한 해변에 있고, 조선시대부터 자라기 시작했다는 토종 붉은 소나무 안면송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집단적으로 자생하고 있으며, 서어나무, 먹넌출, 말오줌때, 층층나무 등 안면도 특유의 수종이 분포하고 있다. 특히 곧게 뻗은 소나무들은 궁중의 궁재와 배를 건조할 때 많이 사용하였고, 경복궁을 지을 때 사용했다.

백사장항

안면대교를 건너 만나는 첫 삼거리에서 오른쪽으로 조금 들어가면 나온다. 포구에는 횟집들이 바다를 에워싸듯이 자리잡고 있으며 그 앞으로 소규모의 어선들이 줄줄이 매달려 있다. 포구 옆으로는 백사장해수욕장이 자리잡고 있으며, 해변 쪽으로 가면 맞은편에 있는 드르니항 사이에 포구가 넓게 펼쳐져 있다.

방포항

‘젓개항’이라고도 부른다. 한적하고 조용한 지방 어항으로 마검포, 연육교 등과 함께 바다낚시의 명소로 알려져 있다. 2006년 6월 현재 57가구가 살고 있으며 인구는 약 230명이다. 안면도 꽃박람회를 치렀던 꽃지해변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수산물 집산지로 70여 척의 어선들이 우럭, 실치, 농어, 놀래미 등을 많이 잡는다.

영목항(낚시)

예전에는 영항이라고 불렀다. 1995년 10월 30일 지방어항으로 지정되었다. 안면도 끝자락에 위치하며 충남 보령시 대천항을 오가는 정기 여객선이 운항한다. 또한 주변의 섬들인 원산도, 삽시도, 효자도를 운항하는 여객선과 추섬, 빼섬, 삼형제 바위 등을 유람하는 유람선이 부정기적으로 운항한다. 항구의 동쪽으로는 천수만이며 수산업이 발달하였다.

안면도 쥬라기박물관

쥬라기공원은 몽골정부와 MOU를 맺고 한.몽 수교 2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몽골 공룡 진품 8점도 기획 전시 하고 있으며, 시대별로는 고생대의 삼엽충과 중생대의 암모나이트, 티라노사우루스, 타르보사우루스, 프로토케라톱스 등 공룡, 신생대의 전시품으로는 메머드(맘모스), 검치호랑이(스밀로돈), 메갈로돈 진품 등도 선보인다. 이외 현생의 밍크고래와 박제 호랑이와 곰, 그 밖의 여러 동물들도 만날 수 있다.